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27일 10시 49분 KST

박나래가 “도둑맞은 내 속옷을 집 앞에서 발견했다”고 소름끼쳤던 경험을 밝혔다

“재활용 버리는 곳에서 찾았다”

KBS Joy
KBS Joy ‘썰바이벌‘

방송인 박나래가 속옷을 도둑맞았던 소름 끼치는 경험을 털어놨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서는 썰남썰녀 특집으로 ‘은인’ ‘첫사랑’ ‘속옷’ ‘집착’ ‘3개 국어’ 등 키워드 5개를 공개했다.

이날 황보라는 첫 번째 썰 키워드로 ‘속옷’을 선택했다. 이에 김지민은 “예전에 나래씨가 속옷을 도둑맞은 적이 있다고 했다”며 박나래에게 어디서 발견됐냐고 물었다.

박나래는 “도둑맞은 내 속옷을 집 앞에서 발견했다”라며 “집 앞 길거리, 재활용 버리는 곳에서 찾았다”고 고백했다. 이에 황보라는 믿기 힘들다는 표정을 지었다.

KBS joy
KBS joy ‘썰바이벌‘

김지민은 “박나래씨처럼 이분도 믿을 수 없는 장소에서 속옷이 발견됐다”며 사연을 전했다. 

김지민이 전한 사연에 따르면 썰남은 어느 날 여자친구가 분실했다는 속옷이 SNS에서 판매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썰남은 의심되는 마음에 판매자에게 전화를 걸었다. 전화 받은 여성은 자신의 속옷이 맞다고 했다.

우연이라고 생각하며 넘긴 썰남은 며칠 후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썰남은 누군가의 휴대전화로 게임을 하다 실수로 메신저에 들어갔고, 누군가가 SNS에서 봤던 속옷 사진을 ‘나와의 채팅’창에 보낸 걸 발견했다.

휴대전화 주인은 다름 아닌 썰남과 함께 사는 룸메이트였다. 썰남의 여자친구는 외국인이었고, 여자친구가 여행차 한국에 방문한 동안 썰남 집에 머물 당시 벌어진 일이었다. 황보라는 “이건 ‘그것이 알고 싶다’에 제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충격을 받았다.

KBS joy
KBS joy ‘썰바이벌‘

스튜디오에 등장한 썰남은 “돈 때문에 그랬던 것이 아닐까”라며 “룸메이트를 손절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나래는 “금전적인 어려움이 이런 범죄를 정당화 시킬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