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1일 09시 14분 KST

박나래가 한혜진과 공동주택 구입 계획을 몇 년 째 묵혀두고 있다고 털어놨다

'구해줘 홈즈'에서 25년 지기 절친 넷의 주말 공동주택 구입 의뢰에 한 말이다.

MBC
MBC '구해줘 홈즈'

방송인 박나래가 모델 한혜진과 공동주택 구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박나래는 10일 MBC ‘구해줘 홈즈’에서 25년 지기 절친 4명의 공동 주말 주택을 의뢰에 이 같이 전했다.

25년 동안 우정을 유지해 왔다는 의뢰인들은 ”주말에 서로의 가족들과 함께 지낼 수 있는 주택을 구하기 위해서 나왔다”며 ”가족들끼리도 20년 동안 친하게 지내왔다. 그래서 오래전부터 돈을 모으면 주말 주택을 구해보자고 했었다”고 의뢰 배경을 알렸다.

이어 이들은 ”코로나19로 어디 가기도 힘들고 캠핑 예약하기도 쉽지 않아서 더욱 절실해졌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MC로 출연한 박나래는 ”한혜진과 매우 친한데, 우리도 공동 주택 구매에 대해 얘기한 적이 있다”며 ”만약 구입하면 제가 하부장을 담당하고 한혜진이 상부장을 담당하자 했었다. 하지만 몇 년째 묵혀있는 계획”이라고 했다.

두 사람은 MBC ‘나 혼자 산다‘에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나 혼자 산다’ 속 코너 ‘여은파’를 통해 돈독한 우정을 보여 주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