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4일 07시 41분 KST

박명수는 한국 무용하는 딸 민서가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고 딸을 지지하게 됐다

딸 민서는 지난해 예술계 엘리트 코스인 예원학교에 합격했다.

세종문화회관 '힘콘'/뉴스1
서울시무용단 창작 무용극에 출연했던 민서와 박명수.

개그맨 박명수가 한국 무용수가 꿈인 딸 민서를 지지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지난 2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자녀들의 진로에 대한 이야기가 오고갔다.

이날 박명수는 학원비가 비싸다며 딸 민서의 한국 무용을 처음에는 반대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무대 위 민서의 모습을 보고 생각을 바꾸게 됐다고 밝혔다.

TV조선
개그맨 박명수가 딸 민서가 한국 무용을 전공하는 데 찬성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박명수는 ”(민서가) 무대 위에서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고 찬성했다. 마음은 엄마만큼 열심히 해서 훌륭한 의사가 됐으면 한다. 개그맨해도 괜찮고”라고 덧붙였다.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 씨는 피부과 전문의다.

한때 예능인으로서의 민서를 상상하기도 했다는 박명수는 ”민서가 어느 날 유심히 ‘무한도전’을 보다가 씨익 웃는 걸 봤다. 그걸 보고 예능 신동 나오겠다고 생각했는데 그냥 재밌어서 본 거였다”라고 말했다.

박명수의 딸 민서는 지난해 서울시무용단 창작 무용극에서 어린이 무용수로 공연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후 민서는 예술계 엘리트 코스로 손꼽히는 예원학교 한국무용과에 합격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