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23일 09시 54분 KST

박명수가 부인 한수민의 씀씀이 때문에 원하지 않는 프로그램 한다는 질문에 "소문만큼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너도 봤니?" - 박명수

박명수가 부인 한수민의 씀씀이 때문에 원하지 않는 프로그램 한다는 질문을 받았고,  ”소문만큼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TV CHOSUN '화요청백전'
박명수

22일 방송된 TV CHOSUN ‘화요청백전‘에서는 청팀의 박명수와 백팀의 홍현희가 ‘방석 손바닥 밀치기’ 게임으로 승부를 보는 장면이 그려졌다. 높게 쌓인 방석에 앉아 손바닥을 밀쳐 상대 팀을 쓰러뜨리는 팀이 이기는 게임으로 손바닥을 밀치기 전 서로에게 한 마디씩을 하는 것이 룰이었다.

TV CHOSUN '화요청백전'
박명수

박명수는 ”예능은 이런 것이다 좋은 예를 보여주겠다”고 했지만 ”가까이 보니까 너무 늙으셨다. 수염이 하얗다. 선배님 쌍꺼플이 터졌다. 리터칭이 필요한 것 같다”등의 홍현희의 공격에 할 말을 잃었다.

어렵사리 입을 뗀 박명수는 ”현희야 행복해?”라는 싱거운 질문으로 홍현희를 어이없게 했다.

TV CHOSUN '화요청백전'
박명수

이에 홍현희는 회심의 일격으로 박명수를 향해 ”선배님, 이 프로그램 하고 싶지 않았는데 형수님 씀씀이 때문에 하시는거죠?”라는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TV CHOSUN '화요청백전'
박명수

그러자 박명수는 ”너도 봤니?”라고 웃으면서 ”(씀씀이가 크지만) 소문내지마. 생각보다 많이 쓰지는 않아”라고 아내를 감싸 웃음을 자아냈고, 결국 박명수는 중심을 잃고 쓰러져 게임에서 패배했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