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16일 11시 28분 KST

“선입견 없애는 방법이 뭘까 고민했다” god 박준형이 13살 연하 아내와 결혼 전, 장인·장모님을 공연에 초대한 이유

“당시 아내는 30살이었고 나는 44살이었다"

뉴스1/JTBC
god 박준형

god 박준형이 13살 연하 아내와의 결혼을 허락받기 위해 장인-장모님을 공연에 초대했다고 털어놨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에서 박준형은 가수 강남과 시간을 보냈다.

이날 차를 타고 가던 중 박준형은 강남에게 “솔직하게 얘기해 주겠다”며 결혼 전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그는 “(장인 장모님이) 맨 처음에 나를 만나기도 전부터 많이 걱정했다”며 “당시 아내는 30살이었고 나는 44살이었다. 입장을 바꿔 생각하면 나도 딸이 있으면 그럴 거 같았다. 그러면 나에 대한 선입견을 없애는 방법을 뭘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JTBC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

이어 “내가 어디서 가장 빛이 날까 고민했는데 무대에 있을 때였다. 그래서 god 공연에 초대했다. ‘나는 다른 마흔네살과는 달라’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강남이 “공연 보여주는 건 정말 센스 있었다”고 하자 박준형은 “우리는 공연이 앵콜 없이 춤만 4시간 추지 않냐. 체력이 다르다”며 자신을 어필한 방법을 전했다. 

스튜디오에서 장윤정은 “장인, 장모님이랑 나이 차이가 크게 안 나지 않냐”고 물었다. 박준형은 “거의 누님이시다. 큰누나, 큰형님”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왜냐하면 우리 친형하고 나이가 비슷하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준형은 지난 2015년 13세 연하 승무원 출신 연인과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뒀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