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18일 16시 52분 KST

"아직도 잊을 수 없는 강력한 기억" '클러치박' 박정아가 기억하는 '중딩 김희진'의 첫인상은 "몹시 잘생긴 오빠"다

그때나 지금이나 잘생겼어.

MBC
박정아-김희진 

‘클러치박’ 박정아가 ‘하리보’ 김희진을 처음 봤던 중학생 시절의 기억을 풀어놨다.

18일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박정아가 ”아직도 잊을 수 없는 강렬한 기억”이라며 중학생 시절 김희진을 처음 봤을 당시의 첫인상에 대해 들려줄 예정이다. 

MBC
박정아 
MBC
박정아 
MBC
박정아 

같은 부산 출신인 박정아는 김희진을 처음 봤을 당시 ”저기서 엄청나게 잘생긴 남자가 뛰어오는 거다. 나랑 내 친구랑 보다가 ‘헉. 뭐야?? 진짜 잘생겼다’고 놀랐었다”라며 지금도 잊을 수 없는 기억이라고 털어놓았다.

너무나 잘생겨 주위 사람들에게 ”저 오빠 누구냐”고 물어봤다는 박정아는 사람들의 말을 듣고서야 ”잘생긴 오빠”가 사실은 김희진 선수였음을 알게 돼 크게 놀랐다고 웃음을 지었다. 

MBC
김희진 머리가 불쌍했다는 박정아 
MBC
하지만 용호상박이었던 두 사람의 고등학교 시절. 양갈래 팀 VS 바가지 팀  

박정아는 학교 전통이라 양갈래 머리를 하고 다녔던 김희진의 고등학생 시절에 대해서도 ”볼 때마다 머리가 너무 불쌍했었다”라며 ”우리 학교도 전통이라서 전부 바가지 머리를 했었다”고 흑역사를 회고하기도 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