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5월 18일 15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5월 18일 15시 29분 KST

"소주나 한잔하며 뭉개는 방식으로 말하지 말라" 윤석열 대통령의 회동 제안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위원장이 밝힌 입장

"바람직하지 않은 제안이다"

뉴스1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윤석열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윤 대통령이 협치와 협력을 원한다면 최소한 야당이 극구 반대하는, 국민적 지탄을 받는 인사들을 끊어내야 한다”고 강경하게 입장을 전했다. 

16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박지현 위원장은 “인사참사부터 정리해서 여야가 만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당부, 이어 “할 일을 내버려 두고 소주나 한잔하며 뭉개는 방식으로 말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이날 회의에 참석한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협치는 언론플레이로 이뤄지는 것도 아니고 소주 한잔 마시며 사진 찍는 것으로 이뤄지는 것도 아니다. 대화 상대에 대한 저질 정치를 즉각 중단하라”며 비판했다.

뉴스1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2022.5.11)

이는 전날 대통령실 측이 내놓은 입장을 비판한 것. 대통령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취임했으니 야당 분들과 소탈하고 허심탄회하게 얘기해 보고 싶다는 생각은 갖고 계시다”며 “퇴근길 보통 사람들이 가는 식당에서 김치찌개, 고기를 구워서 소주 한잔하고 싶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진복 대통령 정무수석은 영수회담 조율을 위해 윤호중,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났으며 박홍근 원내대표와는 수차례 통화하고 문자를 남기기도 했으나 응답이 없었다고. 이에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박 원내대표는 이진복 수석에게 최근 전화를 받은 적이 없다”며 “허위 사실로 언론플레이하는 것이 윤석열 정부 소통의 자세, 협치의 정신이냐. 대통령실과 여당이 우선해야 할 것은 ‘보여주기식 회동’이 아닌 인사 참사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와 결단”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황남경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