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30일 17시 10분 KST

아시아축구연맹(AFC) 투표서 손흥민과 박지성이 '아시아의 가장 위대한 EPL 선수'로 뽑혔다

기성용, 오카자키 신지, 요시다 마야, 팀 케이힐 등도 후보에 올랐다.

손흥민(28·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는 가장 위대한 아시아 선수로 뽑혔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진행한 ‘아시아의 가장 위대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 투표서 1위에 오른 것.

AFC는 지난 22일, EPL서 활약 중인 아시아 선수 11명 명단을 누리집에 공개하고 1명을 뽑는 투표를 28일까지 진행해 왔다.

29일 공개한 투표 결과에 따르면 손흥민은 모두 2만8586표 가운데 33%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근소한 차이로 박지성(32%)이 이었다.

IAN KINGTON via Getty Images
박지성과 손흥민

이번 투표선 한국의 박지성, 기성용(마요르카), 일본의 오카자키 신지, 요시다 마야, 호주의 팀 케이힐, 마크 슈워처, 오만의 알리 알 합시 등이 후보에 올랐다.

AFC는 손흥민에 대해 “독일에서 인상적인 5년을 보내 이미 뜨거운 기대주였다. 2015년 잉글랜드 진출 이후 유럽에서 아시아 선수를 대표하는 선수가 됐다”고 평가했다.

박지성에 대해선 “트로피 획득으로 따지면 잉글랜드에서 가장 성공한 아시아 선수”라고 설명했다.

손흥민과 박지성에 이어 볼턴, 위건에서 활약했던 골키퍼 알 합시가 26%를 얻어 3위에 올랐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