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2년 05월 26일 01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5월 26일 01시 09분 KST

“제식구 감싸기는 오히려 더 강해!” 박지현 위원장이 ‘내부 총질’ 폄하에 결국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더 이상 암흑의 겨울 속에 살 수는 없다."

뉴스1, 공동취재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당내 주류 세력으로부터 ‘내부 총질’이라는 비판을 받은 것에 대해 “우리가 ‘민주당’이라면 피해자를 가해자로부터 지켜내야 한다”고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박 위원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 이상 암흑의 겨울 속에 살 수는 없다’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저에게 윤석열 정부의 집권은 혐오와 차별, 분열과 갈등이 가득한 암흑의 겨울과 같다”며 “추적단불꽃의 불이라는 익명으로 활동하던 제가 마스크를 벗을 용기를 냈던 것은, 이 기나긴 암흑의 겨울을 물리쳐야 한다는 일념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구조적 성차별은 없다고 공언하고, 여성할당제를 없애는 것이 공정이라 주장하는 윤석열 정부의 하루하루가 참으로 견디기 어려운 고통”이라며 “부끄럽게도 우리당의 벽도 윤석열, 이준석의 벽보다 낮지 않다”고 강도 높게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성폭력을 징계하겠다는 저에게 쏟아지는 혐오와 차별의 언어는 이준석 지지자들의 것과 다르지 않았고, 제식구 감싸기와 온정주의는 그들보다 오히려 더 강한 것 같았다”며 “가장 가슴 아팠던 것은 저를 향한 광기어린 막말이 아니었다. 그 광기에 익숙해져버린, 아무도 맞서려 하지 않는 우리당의 모습이었다”고 토로했다.

박 위원장은 또 “적어도 우리가 ‘민주당’이라면 피해자를 가해자로부터 지켜내야 한다. 사건의 진실을 감춰도 안 되고, 선거를 이유로 조사와 징계를 미뤄서도 안 된다”며 “그런데 가해자 편을 드는 이들이, 진실을 밝히는 일을 ‘내부 총질’이라 폄하했고, 피해자에게는 무차별적인 2차 가해를 했다. 표현의 자유로 치부할 수 없는 일이다. 명백한 폭력이다. 민주당은 이 폭력 앞에 침묵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리당이 반성하고 변하지 않으면 어디서 희망을 찾을 수 있겠냐. 우리당이 반성하고 변해야 한다는 외침은, 우리가 사람답게 안전하게 살아야 한다는 절규”라며 “국민 앞에 간절한 마음으로 호소드린다. 저와 함께 윤석열 정부가 만든 암흑의 겨울을 거둬내는 따뜻한 햇살이 되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박 위원장은 최근 당내 성비위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에 대한 조치와 최강욱 의원의 성적 발언 논란을 징계하는 과정에서 당내 강성 지지층으로부터 ‘내부 총질’이라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