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19일 20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6월 19일 20시 37분 KST

‘놀면 뭐하니?’ MSG워너비 박재정이 ‘바라만 본다’ 녹음 중 정체 모를 수상한 소리를 들었다고 고백핬다

그것은 귀신인가? 아니면 외계인인가?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박재정

가수 박재정이 녹음실에서 녹음 도중 기이한 현상을 겪었음을 털어놨다.

1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MSG워너비 M.O.M(지석진, KCM, 원슈타인, 박재정)과 정상동기(김정민, 쌈디, 이동휘, 이상이)가 데뷔곡 녹음을 진행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M.O.M은 작곡가 박근태와 개인 녹음 작업을 진행한 후 다시 모였고, 이 자리에서 박재정은 “‘바라만 본다’ 녹음을 할 때 노래를 하다가 갑자기 마이크를 타고 우왕왕왕왕 이런 소리가 들려서 중단된 적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지석진은 “그 이야기는 들은 적이 있다. 녹음실에서 귀신 나오면 대박 터진다고”라며 흥분한 모습을 보였고, 박재정 역시 “그래서 엔지니어 님이 이유를 모르겠다고 하셨다”라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작곡가 박근태 역시 “그게 흔치 않은 경우다. 나도 처음이다”라고 분위기를 고조시키자, 박재정은 “귀신은 아니고 외계인 같은 느낌이 들었다”라며 대박 조짐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KCM까지 “그게 노래가 너무 좋다는 신호다”라며 동의하자, 멤버들은 외계인을 흉내내며 “명곡” “1등”을 외쳐 웃음을 안겼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