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19일 14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0월 19일 14시 57분 KST

황교안·김장겸·윤대진: 박훈 변호사가 '김봉현 폭로 문건' 속 인물들을 공개했다

"그 누구도 정치게임 하지 말라는 의미에서 실명을 확인해 주겠다" -박훈 변호사

뉴스1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입장문은 몇명 인물의 이름이 가려진 채 공개됐다. 박훈 변호사는 19일 이 중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3명(1~3번)에 대해 실명을 공개했다.

박훈 변호사가 19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폭로 문건 원본을 직접 봤다며 가려진 채 공개됐던 문건 속 인물의 실명을 공개했다.

박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 누구도 정치게임 하지 말라는 의미에서 김봉현 폭로 문건의 실명을 확인해 주겠다”며 가려진 인물들의 이름을 밝혔다. 

1.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박 변호사는 “3쪽 문서가 핵심으로 가려진 것을 순차적으로 적시하겠다”며 우선 ”첫 번째 ‘~전 대표의 최측근’(1번)의 ~는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최측근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황교안 전 대표 최측근이 누구인지는 김봉현이 문서나 구두로 밝힌 바 없지만 하여간 저 공란은 황교안이다”고 강조했다.

현재 이 ‘최측근’에 대해선 황 대표에 의해 총선에 출마한 모 전 검사장이라는 말이 나돌고 있다. 

2. 김장겸 전 MBC 사장

이어 박 변호사는 ”그 다음 공란(2번)은 ‘김장겸 전 MBC사장’으로 김장겸과 이강세(전 광주 MBC 사장)를 통해 그 당시 여야 인사들을 소개 받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3. 윤대진 검사장

박 변호사는 “A 전 검사 출신 변호사(이주형 전 검사) 동료인 A 전 수사관(이름 모름)에게 2019년 12월 ‘수사관련 5000만원 지급 ~지검장 로비 명목’에 가려진 인물(3번)은 윤대진 지검장이다”며 ”이른바 검찰 내부에서 대윤 윤석열, 소윤할 때 소윤 윤대진 이름이 가려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가장 아끼는 후배로 알려진 윤 검사장은 2019년 12월 당시 수원지검장으로 있었다. 

‘김봉현 폭로 문건’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지난 16일 언론에 공개한 옥중 자필 입장문이다. 김 전 회장은 이 옥중 입장문에서 라임 사태와 관련해 여당 뿐만 아니라 야당 인사와 현직 검사 등에도 접대했다고 폭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