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17일 15시 58분 KST

배우 박하선이 '미혼하고만 작품하겠다'는 남자 배우들 때문에 캐스팅 밀린적 있다고 털어놨다

“아직 난 박하선 자체로 젊고 매력 쩌는데!”

카카오TV
박하선과 김이나 카카오톡 대화 내용

 

배우 박하선이 결혼 후 한동안 작품 출연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고충을 전했다.

박하선은 17일 카카오TV 웹 예능 ‘톡이나 할까’에서 MC 김이나와 카카오톡으로 대화를 나누면서 이같이 말했다. 

“열애설 나고 2년, 결혼 임신 육아로 2년 쉬었다”고 토로한 박하선은 “애 낳기 전엔 이렇게 일이 재밌는 건지 몰랐다. 아기는 너무 예쁘지만 제 기준에서는 육아보다 힘든 일이 없더라”고 했다. 박하선의 말에 김이나는 “저는 안 해봤지만 그렇게 보인다”고 공감했다.

그러면서 박하선은 “차라리 방송국의 나이 많은 분들은 옛날 분들이라 그러려니 한다”면서 속상했던 일화를 들려줬다.

“더 속상한 건, 같은 유부인데 미혼하고만 작품하겠다는 분들이 가끔 있어요. 자기도 애 있으면서...그래서 한동안 캐스팅 순위에서 밀렸어요.”

박하선이 “아직 난 박하선 자체로 젊고 매력 쩌는데”라고 하자 김이나는 ”솔직히 앞에서 보니까 쩐다”고 맞장구를 쳤다. 

‘톡이나 할까’는 김이나가 카카오톡으로 게스트와 대화를 나누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앞서 배우 박보영, 엄정화, 김민경 등이 출연했다.

박하선은 지난 2017년 동료 배우 류수영과 결혼, 같은 해 딸을 낳았다. 현재 tvN ‘산후조리원‘에 출연 중이며, 오는 21일 처음 방송하는 카카오TV ‘며느라기’에도 출연을 앞두고 있다.

경력단절의 고충은 박하선만의 고민은 아니다. 앞서 배우 한지혜도 결혼 후 다시 복귀하려고 하니 출연료가 많이 깎였다고 고충을 전한 바 있다. 그의 고충에 소유진은 “애 낳으면 더 깎인다”며 “열심히 안 할 거로 생각하는 것 같다”고 반응한 바 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