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6월 22일 14시 49분 KST

박근혜 전 대통령의 내곡동 단독주택 감정가는 31억6554만원이다

2017년 기준 매매가는 28억원이었다.

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과 그의 서울 서초구 내곡동 자택.

서울 서초구 내곡동 소재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이 8월 공매 입찰에 부쳐진다. 국정농단 등 사건으로 확정판결을 받은 박 전 대통령이 벌금과 추징금을 자진 납부 하지 않자 지난 3월 검찰이 압류를 집행했기 때문이다.

22일 법원경매 전문기업인 지지옥션에 따르면 8월9일부터 사흘에 걸쳐 1회차 공매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건물은 13년 전인 2008년에 보존등기 된 건물로, 감정가는 31억6554만원이다. 이날 유찰될 때는 최저가 10%를 저감하여 1주일마다 다시 입찰을 진행한다.

해당 건물은 박 전 대통령이 2017년 4월에 매입한 단독주택으로 구룡산 자락에 인접해 있는 단독주택 단지 내에 위치한다. 당시 매매가는 28억원이며 토지 면적은 406㎡, 지하층과 지상 2층으로 지어진 건물 총면적은 571㎡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권리분석에 문제는 없지만, 공매 절차는 인도명령 신청제도가 없어서 한층 더 복잡한 명도소송을 해야만 주택을 인도받을 수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이 수감 중인 상황을 고려할 때, 순탄치 않은 명도절차로 주택을 인도받기까지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승희 기자 seunghe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