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7일 10시 49분 KST

'강아지·고양이 상습 파양' 의혹 받는 박은석이 직접 밝힌 입장은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일 뿐"이었다

"때마침 이때다 싶어 공격당하는 일들이 너무 많죠” - 박은석

MBC
MBC '나 혼자 산다'

품종 있는 강아지와 고양이를 골라 키우다가 상습적으로 파양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배우 박은석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박은석은 27일 팬카페 ‘은석기시대’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글에 ”바쁜 스케줄 와중에 이런 논란이 터지고 때마침 이때다 싶어 공격당하는 일들이 너무 많죠”라며 ”저한테까지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게 신기하고 얼얼하다. 우선 팬 여러분께 걱정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적었다.

앞서 자신을 박은석의 대학 동창이라고 주장한 A씨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한다고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고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며 나왔다”며 ”동물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진짜 안 했으면 좋겠다”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해당 글의 주인공은 22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강아지 몰리와 고양이 모하니, 모해를 공개했던 박은석이었다. 이를 두고 박은석이 예전부터 반려동물들을 지속적으로 키워 왔는데 어느 순간 이 동물들이 자취를 감췄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논란이 이어지자 박은석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는 26일 일간스포츠에 ”(박은석에게) 내용을 확인한 결과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며 ”(과거의 반려견은) 현재도 지인이 잘 키우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후 소속사는 27일 스포츠경향 등에 “(박은석을 둘러싼 의혹에) 더 자세한 확인이 필요할 것 같다. 배우와 연락을 취해 사실관계 파악 후 말씀드리겠다”고 한 발 물러섰다.

이런 상황에서 박은석이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팬카페 글을 통해 ”저희 아이들(반려동물들) 잘 크고 있다. 공식 해명은 오늘 중으로 나갈 거니 너무 염려 말아달라”며 ”(의혹 제기한) 동창분 실명도 모르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에 제가 해명을 해야 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지만 결론은 다른 분들이 걱정하셔서 공식 입장 나갈 거다. 항상 많은 관심과 애정 감사하다”라고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