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20일 13시 30분 KST

"앞이 안 보여!!!" FC아나콘다 박은영이 경기 도중 '태극 마스크'를 벗어던졌다(골 때리는 그녀들)

2002년 김태영도 똑같이 말했다고.

SBS
FC아나콘다 박은영.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투혼의 상징과도 같았던 축구 국가대표 김태영 선수의 ‘태극마스크‘가 20년 만에 ‘골때녀’에서 부활했다.

SBS
태극마스크를 쓴 박은영과 김태영.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FC아나콘다의 박은영은 연습 중 같은 팀 최은경과 충돌하는 사고를 당했다. 얼마나 충격이 강했던 것인지, 박은영의 왼쪽 눈은 부어올랐고 결국 멍까지 들었다. 게다가 뛸 때마다 눈이 흔들릴 정도로 부상 정도는 심각했다.

SBS
박은영.

하지만 경기를 연기할 수는 없었으므로 박은영은 ‘태극마스크’를 쓰고 출전했다. 그 모습을 본 FC원더우먼 이천수 감독은 ”태영이 형이다!!!”라고 반가워하기도 했다. 태극마스크를 쓰고 경기장을 요리조리 뛰어다니던 박은영은 어쩐지 불편해 보였다. 이수근 캐스터는 ”눈이 안 보이는 것 같다”라고 말했는데 실제로 그랬다.

SBS
'태극마스크'를 벗어던진 박은영.
SBS
경기장 밖에 놓여있는 마스크...

박은영은 경기 중 태극마스크를 결국 패대기치면서 맨눈으로 투혼을 불태웠다. 이천수는 ”태영이 형도 안 보인다고 했었다”라며 말을 보태 웃음을 줬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