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8일 11시 09분 KST

배우 박은석이 "그게 파양" 비판 받아들이자, 최초 폭로자 A씨도 "인정하는 사람 멋지다"고 말했다

앞서 박은석의 반려동물 파양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인물이다.

뉴스1
박은석

 

배우 박은석반려동물 파양 논란공식 사과하자, 해당 의혹을 최초 폭로한 박은석의 대학 동창 A씨도 입장을 밝혔다.

A씨는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으로 ”사과했다니 다행이다. 친구라는 사람이나, 당사자의 사족이 달리지 않는 이상 더 해명하고 싶은 마음이 없다”며 ”기자분들이 저를 전혀 의심하지 않고 당연하다는 듯 믿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어 ”아무 생각 없이 핸드폰 보다 (박은석의) 새로운 개를 보고 순간 너무 화가 났던 것 같다”며 ”어쨌든 인정하는 사람은 멋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도 동물, 인간에게 완벽하지 못하다. 제가 완벽해서 한 말이 아니다”라며 ”인정하는 자에게 비난하는 사람은 나쁜 사람”이라고 박은석의 사과를 받아들였다.

인스타그램
최초폭로자 A씨 글
박은석 인스타그램
박은석과 그의 반려묘 모해.

 

앞서 A씨는 박은석이 대학 시절 반려동물을 파양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동물 사랑하는 퍼포먼스 안 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해당 의혹에 박은석은 파양이 아니라고 부인했으나,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결국 잘못을 인정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파양에 대해 부인을 하고 싶지 않다.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 한 것은 잘못된 일이 맞다. 변명하고 싶지 않다”며 “이번 계기를 통해 또 다른 마음가짐이 생겼다. 노력해서 더 나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