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7일 21시 39분 KST

'강아지 파양 논란' 박은석이 결국 “그게 파양이다"라는 비판을 받아들이고 인정했다 (전문)

“변명하고 싶지 않습니다”

박은석 인스타그램
배우 박은석 

배우 박은석이 반려동물 상습 파양 논란에 휩싸이자 “파양을 부인하고 싶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은석은 27일 오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과 저를 욕하시는 분들 모두에게 제 과거 반려동물들에 대한 문제 때문에 온종일 혼돈을 드려서 너무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파양에 대해 부인을 하고 싶지 않습니다.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은 잘못된 일이 맞습니다. 변명하고 싶지 않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감사하게도 제 지인들이 저 대신 키워주신 반려동물들의 안부와 좋은 환경을 올려주셨고 아이들이 잘살고 있다는걸 보여주셨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제 잘못이 없어지는 게 아닙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은석은 “제가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너무 안타깝고 스스로도 아픈 일입니다. 책임감이 있다고 여기며 살아왔는데 그건 저 자신한테만 해당하는 이기적인 생각이었습니다”라고 자신의 잘못을 시인했다. 

또한 “이번 계기를 통해 또 다른 마음가짐이 생겼고 그 부분을 일깨워주신 모든 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과거에 잘못한 부분 노력해서 더 나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아침부터 스케줄이 있어 이제서야 글을 올린다는 그는 “코멘트란은 열어 두겠습니다. 그 어떠한 조언이라도 따끔하게 받고 싶습니다. 단 저희 아이들과 현재 다른 가족 구성원으로 잘살고 있는 아이들의 언급이 아닌 저에 대해서만 충고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마무리했다.

 

‘박은석 파양 의혹’에 지인까지 나섰다

한편 지난 26일부터 불거진 박은석 반려동물 파양 논란에 그의 절친과 그가 키우던 고양이를 맡아 키우는 집사도 직접 반박에 나섰다.  

박은석과 15년 지기 친구라고 밝힌 A씨는 ‘비글을 키우다 파양했다’는 글에 대해 “은석이는 대학 시절 동안 어떤 강아지도 키운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은석은) 결코 무책임한 행동을 하는 친구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박은석이 키우던 반려묘 2마리를 맡아 키우고 있다는 B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박은석이) 키우고 있던 아이들과 함께하기 어려워졌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고 예전부터 고양이를 키우고 싶었던 제가 치즈랑 에이블을 데려오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사 내 파양이라는 단어에 저희 가족들이 많이 아파하고 있다”며 “겉으로는 파양처럼 보일 수 있으나 그가 지금까지 보여준 마음은 파양으로 표현되면 안 될 것”이라고 박은석을 옹호했다.

 

배우 박은석이 올린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박은석입니다. 우선 그 어떤 말을 드리기 전에 이미 힘든 시기에 도움이 되지 못할 망정 또 다른 심려를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과 저를 욕하시는 분들 모두에게 저와 제 과거 반려동물들에 대한 문제 때문에 온종일 혼돈을 드려서 너무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파양에 대한 부인을 하고 싶지 않습니다.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것은 잘못된 일이 맞습니다. 잘못된건 잘못 됐다고 인정하고 있습니다. 몸소 깨닫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나부터 달라져야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도 달라지고 저처럼 심각성을 몰랐던 분들도 알게될수 있을테니까요. 변명하고싶지 않습니다.

감사하게도 제 지인들이 저 대신 키워주신 반려동물들의 안부와 좋은 환경을 올려주셨고 아이들이 잘 살고 있다는걸 보여주셨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제 잘못이 없어지는게 아닙니다. 제가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너무 안타깝고 스스로도 아픈 일입니다. 책임감이 있다고 여기며 살아왔는데 그건 제 자신한테만 해당되는 이기적인 생각이었습니다.

이번 계기를 통해 또 다른 마음가짐이 생겼고 그 부분을 일깨워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과거에 잘못한 부분 노력해서 더 나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아침부터 스케줄이 있어 이제야 글 올리는 점에 대해 양해 부탁드립니다. 코멘트란은 열어 두겠습니다. 그 어떠한 조언이라도 따끔하게 받고 싶습니다. 단 저희 아이들과 현재 다른 가족 구성원으로 잘 살고 있는 아이들의 언급이 아닌 저에 대해서만 충고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오늘 하루도 내 삶을 살고 내 가정을 지키느라 수고하셨습니다. 다시 한번 오늘일에 대해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