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23일 11시 19분 KST

"유기견 보호소 화재, 다친 곳 없냐니까 '개·고양이는 괜찮다고": 박찬욱 감독이 배우 이용녀의 따뜻한 성격을 증언했다

"그분 머릿속에는 자기 자신은 없는 거다” - 박찬욱 감독

뉴스1, TV조선
배우 이용녀, 박찬욱 감독

박찬욱 감독이 배우 이용녀의 따뜻한 성격을 증언했다.

박찬욱 감독은 22일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 출연해 자신의 여러 영화에 출연한 이용녀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용녀를 두고 ”다른 배우들이 갖지 못한 굉장히 강한 인상이고, 일상에서 우리가 쉽게 만나지 못할 것 같은 좀 이상한 사람, 이런 것도 해낼 수 있는 (배우)”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용녀 배우가 실제로 그렇다는(이상하다는) 게 아니라 그런 사람을 표현할 능력을 가졌다는 것”이라며 ”폭이 넓은, 아주 극단적인 것들이 다 가능한 그런 좋은 배우”라고 덧붙였다.

박찬욱 감독은 이용녀가 운영 중인 유기견 보호소에 화재가 발생했을 당시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촬영하다가 박해일 배우가 (화재) 뉴스를 먼저 보고 저한테 알려줬다”면서 ”바로 (이용녀에게) ’얼마나 놀라셨어요? 다치신 데는 없습니까?”라고 했는데 너무나 이용녀 선배스러운 답이 왔다”고 했다.

이용녀가 박찬욱 감독에게 보낸 답장에는 ”네, 나온 아이들은 다 괜찮습니다”라고 적혔다.

이에 박찬욱 감독은 ”저는 이용녀 씨의 안부를 물었는데 그분 머릿속에는 자기 자신은 없는 거다”라며 ”빠져나온 개, 고양이들은 다 괜찮다고, 동문서답이지만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보여주는 그런 답 문자를 받았다”라고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