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11월 06일 11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1월 06일 11시 12분 KST

“‘의원님들, 살려주십시오!’ 한 번 해보라” :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대법관 향해 던진 '무리수' 발언 영상

논란이 일자 해명도 했다.

TV조선
논란이 된 발언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현직 대법관인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에게 ”예산 필요하면 ‘의원님, 살려주세요.’ 해보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발언은 지난 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원 판례 모음 ‘법고을 LX’사업 예산이 삭감된 점에 관해 논하는 중에 나왔다.

박범계 ”(판례 모음 사업이) 작년 3천만 원 예산조차 삭감해서 0원으로 됐다고요. 이거 살려야 하지 않겠습니까?”
조재연 ”네, 국회 논의 과정에서 잘 살펴주시기 바랍니다.
박범계 ”절실하게, 3천만 원이라도 절실하게 말씀을 좀 해주세요. 그래야지 됩니다, 이게. ‘의원님, 꼭 살려주십시오.’ 이렇게. ‘의원님들. 정말로 국민들 위해서 필요한 일입니다.’ 요만한 다리 하나에, 상판 하나에 해당하는 돈밖에 안 되는 거예요. ‘의원님들 살려주십시오.’ 한 번 하세요, 예산…”
조재연 ”(말을 잇지 못하고 잠깐 주저하다) 그 LX 사업비….”
박범계 ”아니 ‘살려주십시오.’ 하면 끝날 일을, 참 답답하시네. 대법관님, 제가 대신하겠습니다.”

 

해당 발언을 두고 ‘예산권을 가진 의원의 갑질’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논란이 일자 박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예산이 회복돼야 한다는 절실한 마음으로 질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예산심의 권한을 가진 국회의원이 우월적 권한을 남용한 것처럼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표현을 사용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