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06일 12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8월 06일 12시 00분 KST

배우 박보영이 경상북도 소방본부에 소방대원을 위한 마스크 10만장을 기부했다

방역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소방대원들에게 전달될 예정

뉴스1
배우 박보영

배우 박보영이 폭염 속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사투를 벌이는 소방대원들을 위해 마스크를 기부했다. 

6일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박보영은 지난 7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경상북도 소방본부에 마스크 10만 장을 기부했다. 폭염 속에서도 소방 및 재난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소방관과 구급대원을 위해 따뜻한 마음을 전한 것.

특히 박보영은 자신이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인 마스크 브랜드 물품을 직접 구매해 전달했다. 기부한 마스크 10만 장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격상된 현재, 방역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소방대원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BH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박보영

박보영은 지난해 의료진과 노인 등 코로나19 취약계층을 위해 사랑의 열매 측에 5000만원을 쾌척했으며,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수재민을 돕기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2000만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올해 생일에는 저소득 가정 여아 지원을 위해 굿네이버스에 3000만원을 기부하며 뜻깊은 선행을 이어왔다.

현재 박보영은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촬영에 한창이다.

 

이소윤 에디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