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12일 07시 53분 KST

“쉴 때 형부 카페에서 아르바이트 했다" 배우 박보영이 '어쩌다 사장'에서 '진상 손님' 경험담을 털어놨다

손님한테 '박보영 닮았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던 박보영.

tvN
tvN'어쩌다 사장' 방송 캡처

배우 박보영이 카페 아르바이트 경험담을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는 시골슈퍼 영업 2일 차 모습이 그려졌다. 영업을 끝낸 후 사장 조인성과 차태현, 아르바이트생 박보영은 닭곰탕에 맥주 한 잔을 마시며 회포를 풀었다. 

박보영이 “집에 가서 잘 때 가게 메뉴판 보일 것 같다. 그래도 재밌었다”고 일일 알바한 소감을 말하자 조인성은 “깔끔하게 잘 정리를 해줬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박보영은 “쉴 때 형부 카페에서 아르바이트했다”고 털어놨다. “난리 났겠다”는 차태현의 반응에 박보영은 “마스크를 했으니까 얼굴이 가려졌는데 저한테 자꾸 박보영씨 닮았다고 하더라”며 웃었다. 조인성은 “전화번호 많이 받지 않았느냐”고 장난스레 말했다. 그러자 박보영은 “목소리를 내면 알아보셔서 처음에는 카운터를 보다가 안쪽에 얼음 담고 설거지했다”며 카페 경험담을 털어놨다.

tvN
tvN'어쩌다 사장' 방송 캡처

그가 “일이 서투니까 (손님들이) 화도 진짜 많이 냈다”며 욕을 먹은 적도 있다고 했다. 그러자 “어디냐. 가만 안 두겠다”며 일어난 조인성은 가게 위치가 수원이라는 말에 자리에 다시 앉았다.

박보영은 “제일 힘들었던 게 손님에게 ‘(커피) 담아드릴까요?‘라고 물어보면 ‘그럼 어떻게 가지고 가라고요?‘라고 하더라. 그래서 ‘담아드리겠습니다‘라고 바꿨다”며 “차라리 이렇게 말해서 ‘아니다. 괜찮다’라는 얘기를 듣는 게 낫더라”고 전했다. 

이에 차태현은 “그런 사람은 그날 기분이 나빴던 거다. ‘담아드리겠습니다’ 하면 ‘누구 마음대로’라고 화낼 수도 있다”며 위로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