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2일 18시 48분 KST

"밥차나 커피차 오면 아이 주라며 챙겨 줘": 배우 장영남이 영화 '서복'에 함께 출연한 박보검의 미담을 전했다

박보검과 ‘서복’에 함께 출연한 장영남의 증언이다.

 

 

CJ엔터테인먼트
영화 '서복' 스틸컷

배우 장영남이 영화 ‘서복’ 촬영 현장에서 후배 박보검이 보여 준 훈훈한 행동을 전했다.

장영남은 12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서복’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극 중 호흡을 맞췄던 박보검의 이야기를 꺼냈다.

영화에서 박보검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장영남은 서복의 탄생과 성장을 지켜본 책임 연구원을 각각 연기했다. 때문에 함께 한 촬영분도 많았을 터다.

이날 장영남은 ”(영화를 찍으며) 박보검의 눈을 보고 있으면 슬펐다”며 ”영화를 보면서도 마지막에 가슴이 너무 아파서 울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박보검이 (촬영 현장에) 밥차나 커피차가 오면 제 아이에게 ‘가져다 주라’며 뒤에서 챙겨줬던 기억이 난다”는 미담을 언급했다.

박보검은 현재 해군 복무 중으로, 이날 자리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박보검과 장영남이 출연한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