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21일 11시 19분 KST

박보검이 "샘김과 프로젝트 준비 중"이라면서 들려준 피아노 연주와 노래 (영상)

원래 꿈이 가수였다는 박보검

KBS
박보검

배우 박보검이 피아노 연주와 노래를 선보였다. 

박보검은 지난 20일 방송한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가수 이승철과 함께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박보검은 이승철의 ‘내가 많이 사랑해요’를 피아노로 연주해 눈길을 끌었다.

연주 중 박보검이 잠깐 실수를 하자 MC 유희열은 ”핸드싱크일 수도 있다고 생각했는데 마지막에 살짝 실수했다. 그때 씩 웃는 걸 보면서 두근거렸다”고 호평했다. 이승철은 “밴드와 함께 연주하기가 힘든데 정말 잘 했다”고 그의 연주를 칭찬했다. 

박보검은 이어 이승철 ‘서쪽 하늘‘, 토이 ‘좋은 사람’을 즉석에서 연주하며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유희열은 ”난 이 노래를 들으면서 이렇게 웃어본 적이 없다. 네가 웃으면 나도 좋다고 하는데 왜 이렇게 좋지”라며 즐거워했다. 이후 유희열은 박보검과 함께 젓가락 행진곡을 연주하기도 했다.

박보검은 원래 꿈이 가수였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노래 ‘별 보러 가자’를 짧게 부르기도 했다. 그는 ”쑥스럽게도 싱어송라이터를 꿈꿨다. 그런데 아무래도 실력이 부족하니 소속사에서 연기를 추천해주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보검은 ”현재 안테나뮤직의 샘김과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향후 계획을 짧게 언급하기도 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