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0일 12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10일 12시 49분 KST

봉준호의 '기생충'이 국제장편영화상까지 품에 안았다(수상소감)

현재까지 아카데미 2관왕!

영화 ‘기생충’이 각본상에 이어 국제장편영화상까지 수상하며 아카데미 2관왕에 올랐다. 

‘기생충’은 9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개최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페인 앤 글로리’(Pain and Glory·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 ‘레미제라블‘(Les Miserables·감독 래드 리), ‘허니랜드‘(Honeyland·감독 루보미르 스테파노브, 타마라 코테브스카), ‘문신을 한 신부님’(Corpus Christi·감독 얀 코마사)을 꺾고 국제장편영화상을 품에 안았다. 

시상은 스페인 배우 페넬로페 크루즈가 맡았다.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카테고리 이름이 국제장편영화상에서 외국어영화상으로 바뀌지 않았나. 이름이 바뀐 이후 첫 번째 상을 받게 되어서 더욱 의미가 깊다”라며 ”그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는데 오스카가 추구하는 방향에 지지를 보낸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Kevin Winter via Getty Images
HOLLYWOOD, CALIFORNIA - FEBRUARY 09: Bong Joon-ho accepts the International Feature Film award for 'Parasite' onstage during the 92nd Annual Academy Awards at Dolby Theatre on February 09, 2020 in Hollywood, California. (Photo by Kevin Winter/Getty Images)

봉 감독은 이어 ”이 영화를 함께 만든 배우와 모든 스태프가 여기 와있다”라며 ‘기생충’의 주역들을 일으켜 세우기도 했다. 그러면서 ”촬영 감독 홍경표, 미술 감독 이하준, 편집 감독 양진모 등 모든 예술가들에게 찬사를 보낸다. 저의 비전을 실현하게 해준 바른손과 CJ, 네온의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봉 감독은 ”오늘 밤 술을 마실 준비가 됐다. 내일 아침까지 (계속 마실 것!)”이라고 외치며 무대를 떠났다.

Kevin Winter via Getty Images
HOLLYWOOD, CALIFORNIA - FEBRUARY 09: Bong Joon-ho accepts the International Feature Film award for 'Parasite' onstage during the 92nd Annual Academy Awards at Dolby Theatre on February 09, 2020 in Hollywood, California. (Photo by Kevin Winter/Getty Images)

‘기생충’은 각본상과 국제장편영화상 외에도 미술상, 편집상, 각본상, 감독상, 작품상 부문 후보에 오른 바 있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지명된 건 ‘기생충’이 최초이며 수상 역시 이번이 처음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