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6일 11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1월 06일 11시 08분 KST

봉준호 감독이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후 한국말로 수상소감을 전했다

한국 영화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가운데, 봉준호 감독이 ”믿기지 않는다”라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Handout via Getty Images
봉준호

봉준호 감독은 5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더 페어웰‘, ‘페인 앤 글로리’ 등을 제치고 외국어영화상을 품에 안았다. 

봉준호 감독은 이날 ”나는 외국인 영화감독이므로 통역사와 함께 왔다. 양해를 부탁한다”라며 운을 떼었다.

그는 “1인치 정도 되는 자막의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라며 ”알모도바르(‘페인 앤 글로리’ 감독) 등 멋진 세계 영화감독들과 같이 후보에 오를 수 있어 그 자체가 영광이었다”라고 한국말로 수상 소감을 전했다. 

끝으로 그는 영어로 ”우리는 ‘영화’라는 단 하나의 언어를 사용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무대를 떠났다. 

‘기생충’은 외국어영화상 외에도 감독상과 각본상 후보로 지명된 상태다. 한국 영화가 골든글로브 후보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