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6일 10시 46분 KST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더 페어웰', '페인 앤 글로리' 등을 꺾고.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5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된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같은 부문에 후보로 오른 경쟁작으로는 ‘레미제라블‘(Les Miserables·감독 래드 리), ‘페인 앤 글로리’(Pain and Glory·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Portrait of a Lady on Fire·감독 셀린 시아마), ‘더 페어웰’(The Farewell·감독 룰루 왕)이 있었다. 

‘기생충’은 외국어영화상 외에도 감독상과 각본상 후보로 지명된 상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