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3월 27일 14시 23분 KST

중국에 밀수된 천산갑에서 코로나19 유사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여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숙주가 될 가능성 있다"

비늘과 고기를 얻기 위해 세계에서 가장 널리 밀거래되는 천산갑에서 코로나19와 유사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Gabrielle Maschietti via Getty Images
말레이천산갑

중국으로 밀수된 야생동물 말레이천산갑에서 코로나19와 가까운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로써 세계에서 가장 널리 거래되는 포유동물인 천산갑의 밀거래를 막아야 하는 또 하나의 근거가 나왔다.

토미 램 홍콩대 박사 등 국제 연구진은 27일 과학저널 ‘네이처’에 실린 논문에서 이런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자들은 “코로나19와 유사한 여러 계열의 천산갑 코로나바이러스가 발견돼 천산갑이 앞으로 출현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숙주가 될 수 있음이 드러났다”며 인수공통감염병을 막기 위한 야생동물 불법거래 중단을 촉구했다.

Reuters Photographer / Reuters
2002년 8월 4일 쿠알라룸푸르에서 말레이시아 정부가 밀수 과정을 적발해 찾은 멸종 위기 말레이천산갑의 모습

천산갑은 동남아와 아프리카에 서식하는 고양이 크기의 비늘로 덮인 동물로, 밤에 홀로 다니며 땅을 파 개미를 잡아먹는다. 이 동물의 비늘은 한약 원료로, 고기는 식용으로 중국과 베트남 등에서 쓰여 세계에서 가장 널리 밀거래되는 포유동물로 꼽힌다.

ASSOCIATED PRESS
2019년 4월 9일 싱가포르에서 압수된 천산갑 비늘 밀수품들

연구자들은 2017∼2018년 중국 광시성 세관에 압수된 말레이천산갑 18마리로부터 43개의 샘플을 채취해 분석한 결과 6개에서 코로나19 계열의 바이러스를 검출했다. 유전체 분석 결과 이들의 염기서열은 코로나19와 88.5∼92.4%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자들은 “천산갑은 현재까지 코로나19와 유사한 바이러스에 감염된 포유동물 가운데 박쥐를 제외하면 유일한 동물”이라며 “중국의 광시와 광저우 두 곳에서 독립적으로 채취한 샘플에서 코로나19 계열 바이러스 2종을 확인한 것은 천산갑이 이 바이러스의 중요한 숙주일 수 있음을 가리킨다”고 밝혔다.

그러나 연구자들은 “천산갑이 코로나19의 사람 감염에 어떤 구실을 했는지는 추가로 밝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천산갑이 코로나19 전파에서 박쥐와 사람을 잇는 중간 숙주인지를 이 연구로는 단정할 수 없다는 얘기다.

Barcroft Media via Getty Images
2017년 10월 25일 인도네시아 정부가 천산갑 101마리를 밀수하려던 현장을 적발했다

천산갑은 외톨이 생활을 하는 데다, 8종이 멸종위기종으로 국제거래가 금지돼 있는 등 개체수가 적다. 따라서 천산갑이 자연적으로 바이러스의 숙주가 되기보다는 밀수과정에서 박쥐로부터 감염됐거나 다른 중간 숙주가 있을 수 있다고 연구자들은 설명했다. 연구자들은 “야생동물 시장에서 천산갑의 거래가 철저히 규제돼야 하고 동남아와 중국의 서식지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동안 중국 우한에서 처음 코로나19 감염이 일어난 시기가 박쥐가 월동 중인 겨울이라는 점에서 다른 중간 숙주가 있을 것이란 주장이 중국 등에서 나왔다. 천산갑 시료에서 전체 유전체(게놈)를 분석해 코로나19와 같은 계열의 바이러스임을 증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천산갑은 해마다 수천 마리가 비늘과 고기를 위해 밀거래되고 있으며, 중국 당국이 1월 26일 야생동물 시장을 폐쇄하기 이전까지 식당 메뉴에 올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용 저널: Nature, DOI: 10.1038/s41586-020-2169-0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