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23일 09시 57분 KST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의 당당한 '남편 교체 가능' 선언에 최양락이 발끈했다

최양락은 협박(?)을 했다.

코미디언 팽현숙이 ‘재혼 불가’를 외치는 남편 최양락을 향해 일침(?)을 해 여성 코미디언들로부터 환호를 받았다.

22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주말농장으로 떠난 김지혜, 박준형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준형은 농장에 가고 싶지 않았지만, 김지혜가 ”혼자 갈 테니 법원은 같이 가자”고 말하자 어쩔 수 없이 따라나섰다.

김지혜가 텃밭을 가꾸는 동안 박준형은 미적지근한 반응을 보였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김지혜는 ”내 20년 뒤의 모습을 설명드리자면, 집에 정원이 있어야 한다”고 입을 열었다.

JTBC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이어 ”남편과 아침을 먹으면서 ‘잡초도 뽑자’는 말을 하고 마당에 나간다. 점심은 가볍게 국수를 먹고, 독서를 하며 여유생활을 즐길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다만 그 때의 남편이 박준형일지에 대해서는 물음표로 남겼다.

김지혜의 말에 최양락과 팽현숙은 ”완전 우리의 삶”이라며 기뻐했다. 이에 박준형은 ”말할 때는 몰랐는데 이렇게 보니 완전 최양락, 팽현숙의 삶”이라며 ”팽현숙의 삶은 좋은데, 최양락처럼 살고 싶지는 않다”고 최양락을 ‘디스’했다.

MC 박미선 역시 ”나는 남은 인생을 생각할때 김지혜의 말처럼 ‘내 옆에 있는 사람이 이 사람이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한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JTBC
JTBC '1호가 될 순 없어'
JTBC
JTBC '1호가 될 순 없어'
JTBC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이를 들은 최양락은 “30년 넘게 팽현숙과 살았다. 앞으로도 쭉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팽현숙은 태연하게 ”남편이 바뀔 수도 있고 안 바뀔 수도 있다”라며 ”왜 단정짓냐? 대한민국 법이 그렇게 정해져 있지가 않다”고 대꾸했다.

최양락은 당황하며 ”당신이 요즘 너무 유명해져서 나 바꾸고 다른 남자 만나면 욕을 먹을 것”이라고 협박(?)했다. 팽현숙은 ”댓글이 무섭다고 재혼을 못 하겠냐”고 받아쳐 여성 코미디언들의 환호를 받았다. 아래는 이날 방송 영상.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