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0일 13시 38분 KST

팽현숙이 이번엔 반찬가게를 오픈했고, 최양락이 토끼탈 알바로 나섰다

팽현숙 최양락 부부는 요새 최고의 티키타가 재미를 보여주고 있다.

JTBC
최양락 

요새 최고의 티키타카 재미를 보여주고 있는 팽현숙-최양락 부부가 또 한번의 웃음을 선사한다.

10일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팽현숙의 반찬가게 오픈이 그려질 예정인데 최양락은 사사건건 팽현숙을 방해한다.

JTBC
팽현숙에게 한소리 듣는 최양락 

최양락은 팽현숙이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날에 ”집안 전통”이라며 고사를 강행하자, ”교회 다니면서 무슨 고사냐. 이제 목사님이 안 나와도 된대”라고 불만을 표해 웃음을 안겼다. 또, 팽현숙의 한마디가 지나치게 길어지자 지친 최양락은 쾌속으로 고사를 진행하고 급기야 주머니 속 천원을 돼지머리에 꽂아 ”당신 거지냐”는 말을 팽현숙으로부터 듣는다.

JTBC
열심히 일하는 알바 최양락 

최양락은 알바비를 준다는 말에 일일 토끼탈 알바에 나섰는데, 이것도 쉽지 않은 일이었다. 거대한 토끼탈을 쓰고 반찬가게 앞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 춤을 추고, 일일이 전단지와 떡을 돌리며 홍보에 나서야 했던 것. 지친 최양락은 급기야 결혼을 앞둔 한 상인에게 진지한 경고를 날린다. ”결혼은 신중하게. 최대한 미뤄라”고.

JTBC
가게 앞에서 춤도 춰야 한다. 

종일 토끼탈을 쓰고 돌아다니다 배고픔에 지친 최양락은 진열된 반찬들로 급히 식사를 했으나, 이를 발견한 팽현숙에게 ”알바비 없다”는 엄포를 받고 큰 충격에 빠졌다. 최양락의 알바 활약기는 오늘(10일) 밤 10시에 확인할 수 있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