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10일 09시 52분 KST

레시피 도용 당했던 덮죽집 사장이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끝내 눈물을 보였다. 백종원은 "내가 해결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포항 덮죽집은 방송 이후 레시피 도용 피해를 호소했다.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요리연구가 겸 방송인 백종원의 극찬을 받은 이후 레시피를 통째로 도용당해 피해를 입은 포항 덮죽집 사장이 방송에서 지난 날을 돌아보며 끝내 눈물을 흘렸다.

9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골목식당) 말미에는 2020 겨울특집 편이 예고됐는데, 여기에 덮죽집 사장이 등장했다.

덮죽집 사장은 7월 처음 ‘골목식당’에 출연해 홀로 개발한 덮죽 메뉴를 선보여 백종원은 물론 시청자들의 호평까지 받았다.

그러나 방송 3개월 만에 한 프랜차이즈 업체가 이 덮죽집의 메뉴명과 레시피를 그대로 베껴 배달앱 등에서 판매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당시 덮죽집 사장은 인스타그램에 ”(덮죽을)뺏어가지 말아달라”고 호소했고, 논란이 커지자 프랜차이즈 업체는 지금까지 맺은 가맹계약을 취소하고 사업을 철수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만나서 정확하게 일을 돕겠다”라며 덮죽집을 찾아갔다. 그와 다시 만난 덮죽집 사장은 “사실 되게 많이 무서웠다. 감당할 수 없었다”며 ”너무 속상하고 억울하다고 어떻게 해달라고...”라고 말을 잇지 못하며 끝내 눈물을 쏟았다.

이에 백종원은 “마음 편히 장사해라. 내가 어떻게든 해결 하겠다”라며 위로의 말을 건네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