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18일 17시 56분 KST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 홍탁집이 위생관리 '최악' 평가에 "방송 보고 속상했다"며 심경을 밝혔다

전날 방송에서 위생관리 '최악' 평가를 받은 것에 대해 입장을 밝힌 홍탁집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 홍탁집이 전날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위생관리 ‘최악’ 평가를 받은 것에 ”억울한 부분이 있다”고 18일 밝혔다.

포방터 홍탁집 권상훈 사장의 어머니인 나모씨는 18일 스타뉴스에 ”위생관리를 안 한 게 아닌데, 방송을 보고 많이 속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씨는 이어 ”방송에 나온 집이고, 백종원 대표님이 언제 들이닥칠지 모르는데 더럽게 관리를 하겠느냐”면서 ”업체 말만 듣고 방송이 나간 것 같아 억울하고 속상하다”고 했다.

아들인 권상훈 사장도 방송을 보고 많이 속상해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씨는 ”앞으로 더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고, 깨끗하게 열심히 일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포방터 홍탁집은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가장 큰 발전과 개선을 보여준 가게라는 평을 받았으나, 최근 위생 문제가 불거지면서 일부 시청자들의 비난을 산 바 있다. 이에 백종원도 ”이러면 큰일 난다”며 마지막 당부를 건네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