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18일 09시 41분 KST

백종원이 '위생 최악' 평가 받은 포방터 홍탁집에 "이러면 큰일 난다"며 개선을 호소했다 (영상)

포방터 홍탁집은 '골목식당'에서도 가장 비약적인 발전을 보여준 가게로 꼽힌다.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가장 큰 발전과 개선을 보여줬던 포방터 홍탁집이 위생관리 ‘최악’ 평가를 받았다. 이에 백종원은 ”이러면 큰일 난다”며 마지막 당부를 건넸다.

17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그 동안 방송에서 솔루션을 받은 가게 중 위생 관리를 가장 잘한 3곳과 못한 3곳을 공개했다. 기준은 ‘골목식당’과 제휴한 위생관리 업체의 평가다.

이날 제작진은 ‘초지일관 D등급! 업체도 포기 선언’이라는 표현과 함께 포방터 홍탁집 상황을 알렸다. 위생관리 업체는 포방터 홍탁집 사장 개선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며 관리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백종원은 “업체가 포기할 정도면, 초지일관 D등급이면 처음에도 안 좋았던 건데”라며 한숨을 쉬었다.

앞서 포방터 홍탁집은 백종원과 단체 대화방을 만들어 꾸준히 소통하며 지난해 12월까지 ‘골목식당’을 통해 달라진 모범적인 가게로 칭찬을 받았다. 당시 백종원은 홍탁집의 변화를 인정하며 단체 대화방도 정리했다.

그러나 단체 대화방이 사라진 후 포방터 홍탁집 상황은 악화됐다. 애초에 위생 상태로 지적을 받았던 가게였지만 백종원과의 소통이 사라지자 사실상 위생 관리를 포기해 버린 모습이었다.

백종원은 “이러면 큰일 난다”면서 “응원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이러면 안 된다. 다시 한번 생각해 봐라. 이제 와서 다시 채팅방에 들어올 수는 없지 않냐. 그건 창피한 일”이라고 포방터 홍탁집에 영상편지를 띄웠다.

이어 “두 분 음식점은 우리 프로그램에도 상징하는 바가 크다. 응원하는 사람, 가게를 통해 희망을 얻은 사람이 많은데 충격”이라면서도 “이렇다고 해서 내가 가지는 않을 거다. 이제는 관여를 안 하기로 했지 않냐. 영상편지로 이야기하는데 제발 부탁이다. 돌아와야 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