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04일 09시 43분 KST

백종원이 1년 만에 불시점검한 서산 돼지찌개집 보며 "장사 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영상)

1년전 칭찬을 받았던 집이다.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서산 돼지찌개집을 1년 만에 불시점검했다.

백종원은 3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서산 해미읍성으 곱창집, 돼지찌개집, 불고깃집, 호떡집 점검에 나섰다.

이날 제작진이 점검할 음식점 중 현재도 잘하는 집은 두 집, 못하는 집도 두 집이라고 했다. 이에 백종원, 정인선, 김성주는 돼지찌개집이 잘하고 있을 것이라고 만장일치로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SNS상 반응은 정반대였다. 돼지찌개집 혹평이 속출하고 있는 상태였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요원들의 반응도 비슷했다. 반찬은 기존 6개에서 4개로 줄었고, 백종원이 극찬했던 어리굴젓은 나오지 않았다.

식당에 부탁해서 나온 어리굴젓은 비린내로 먹을 수 없는 상태였다.

또 돼지찌개를 맛본 요원들은 ”고기냄새가 너무 난다”며 ”이거 못 삼키겠는데? 비계 맛이 확 난다”고 말하며 고기를 뱉기도 했다. 여기에 사장이 손님 응대를 하지 않는 모습도 발견됐다.

이를 본 백종원은 ”방송이 독이 된 것 같다”며 “음식을 가져다 주는 사장님 표정을 봤나. 왜 저렇게 된 걸까”라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손님한테 데였나”라면서도 ”그래도 저러면 안되지. 그럼 장사를 하지 말아야지”라고 지적했다.

김성주와 정인선도 달라진 가게의 모습에 적잖은 충격을 받은 모습을 보였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