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26일 10시 45분 KST

"치킨 7마리 같은 1마리 주세요": 백종원이 배달앱 황당 리뷰들을 읽고 허탈해 했다

백종원은 ”듣다 보면 눈물 난다”고 반응했다.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요리 연구가 겸 방송인 백종원이 황당한 배달앱 리뷰 모음을 접하고 허탈함을 드러냈다.

백종원은 25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사가정 시장 골목 점검에 나섰다.

이날 함께 출연한 방송인 김성주는 요식업과 배달앱 관련 이야기를 꺼내며 손님들이 음식을 먹고 앱에 쓴 리뷰들을 언급했다.

공개된 리뷰 작성자는 ”쟁반짜장과 삼선짬뽕을 시키려고 했는데 실수로 삼선짜장을 클릭했다”며 ”짜장을 2개 시키는 경우가 많지 않을텐데 제 실수이긴 하지만 가게도 주문을 확인하는 센스가 부족하다”며 별점 2개를 줬다. 이에 백종원은 ”설마 그렇게 (주문한대로) 왔다고 화를 내는 거냐”라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진 리뷰에는 치킨 1마리를 시키고 요청사항에 ‘7명이 먹을 거니까 치킨을 많이 달라’고 적혔다. 백종원은 ”어떻게 치킨 1마리 시켰는데 많이 주지?”라며 허탈해 했다.

마지막 리뷰도 걸작이었다. 작성자는 ‘핫 크리스피 치킨‘을 주문하고 ”핫 크리스피의 ‘핫’이 매운 게 아니라 뜨거운 건 줄 알았다”며 ”한 입 겨우 먹고 냉동실로 직행합니다”라며 한숨을 쉬며 판매자 탓을 했다. 백종원은 ”핫크리스피 시켜서 가져다줬는데 (가게 입장에선) 무슨 잘못이 있냐”며 안타까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요청사항에 담배나 생수 구입 등 개인적인 심부름을 적은 리뷰도 있었다. 백종원은 ”듣다 보면 눈물 난다”라면서도 ”그래도 다행인 건 매너 좋은 손님도 많다. 그리고 사장님들도 희한한 응대가 있다”라고 언급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