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20일 11시 50분 KST

팽현숙·최양락 부부가 우즈베키스탄 출신 수양딸을 최초 공개한다

최양락은 여전히 딸들과 어색하다.

JTBC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코미디언 팽현숙 최양락 부부가 수양딸을 공개했다.

20일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팽현숙은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딸들’을 초대했다. 출연자들이 “딸은 하나 한 명 아니냐”고 묻자, 팽현숙은 “사실 딸이 둘이다. 오늘 최초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팽락 부부 집에 등장한 딸 두 명은 사람들이 알고 있던 친딸 하나와 처음 보는 외국인이었다. 팽현숙은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수양딸 유진이다”라고 소개했다. 유진과는 가게 종업원으로 만나 수양딸로 인연을 맺게 됐다.

세 모녀는 크리스마스 장식 앞에서 함께 사진을 찍으며 ‘미리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즐겼다. 친딸과 어색한 모습을 보였던 최양락은 유진의 등장에도 쓸쓸하게 독사진을 찍었다.

JTBC
JTBC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은 한 번도 바다를 보지 못했다는 유진을 위해 바다 여행까지 갔다 온 사연을 공개했다. 출연자들은 “진짜 엄마의 마음이다”라며 감동을 했다는 후문.

수양딸 유진과 가족을 맺게 된 사연은 오늘(20일) 오후 10시에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더 자세히 공개된다.

 

아래는 ‘1호가’에서 팽락 부부의 캐미(?)가 돋보이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