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08일 16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08일 16시 42분 KST

'오버워치' 캐릭터 잭(솔저:76)이 게이로 드러났다

오버워치 수석 스토리 작가가 밝혔다.

오버워치가 또 한 명의 성소수자 캐릭터를 소개했다. 바로 잭(솔저:76)이다.   

BLIZZARD ENTERTAINMENT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7일 오버워치 단편 소설 ‘바스테트‘(Bastet)를 발매했다. 소설을 쓴 오버워치의 수석 스토리 작가 마이클 추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바스테트’에 보내준 성원에 감사드린다며 한 캐릭터에 대한 놀라운 사실을 공개했다.

추는 이날 ”잭과 빈센트는 수년 전 연애했으며 두 사람 모두 스스로를 게이로 정의한다”고 밝혔다. 

소설에는 솔저가 오버워치 활동 때문에 빈센트와 헤어질 수밖에 없었다고 언급하는 장면이 나온다. 그 후 팬들은 솔저가 게이로 설정된 게 맞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소설을 집필한 추가 직접 입을 연 것이다. 

한편, 솔저는 오버워치가 소개한 첫 성소수자 캐릭터가 아니다. 블리자드는 앞서 오버워치에 성소수자 캐릭터가 여럿 있으며 ‘트레이서’ 역시 성소수자라고 밝힌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