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04월 26일 13시 32분 KST

"난 개가 아니다" 윤여정이 오스카 백스테이지에서 이 말을 하게 만든 기자의 질문이 논란이다(+트윗 반응)

윤여정은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Pool via Getty Images
윤여정 배우

 

윤여정은 25일(현지시각)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브래드 피트가 시상자로 나서며 윤여정 배우를 에스코트하기도 했다. 이후  오스카 백스테이지에서 윤여정 배우에게 한 기자가 ”브래드 피트는 무슨 냄새가 나던가요?”라는 무례한 질문을 던졌다. 윤여정 배우는 재치 있게 ”난 그의 냄새를 맡지 않았어요. 난 개가 아니니까요”라는 답을 했다.  

윤여정 배우의 재치 덕에 재미있게 넘어갈 수 있었지만 이 영상을 본 많은 사람은 문제를 제기했다. ”방금 역사를 만든 배우에게 할 질문이냐?”, ”저 질문을 한 기자를 해고해야 한다” 등의 의견이 나왔다. 

″정말 무례한 질문이었다. 하지만 윤여정 배우의 답은 완벽했다!”

ㅡ트위터 유저 팜_리

″최고의 배우에게 단 하나의 질문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있는데 그 질문이 배우에 대한 게 아니라 브래드 피트에 대한 질문이라고? 학교 가서 다시 배워 와.”

ㅡ트위터 유저 아시안필름페스티벌스 

 

″인터뷰하는 서양인들 중에 영어권 국가 출신이 아닌 사람에게 이런 어이없는 질문하는 사례가 너무 많다. BTS한테도, 영화 기생충팀이 수상 받을 때도, 또 지금도 그렇다. 윤여정 배우는 이런 질문에도 품위를 보여줬다.”

ㅡ트위터 유저 루나

 

″대체 왜 미국 인터뷰자는 항상 저런가?”

ㅡ트위터 유저 킴연탄

 

 

Pool via Getty Images
윤여정, 브래드 피트

 

이외에도 씨네21에 의하면 윤여정 배우는 백스테이지에서 아시아에서 다양성을 이야기하는 영화들에 대해 ”피부색과 젠더는 중요하지 않다. 우리는 모두 평등하다”라는 답을 했다. 

 

 

 

안정윤 에디터: jungyoon.ahn@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