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6일 11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4월 26일 12시 19분 KST

"유럽 분들은 날 '여여'라고 하거나 '유정'이라고 부르는데 용서해드리겠다" 배우 윤여정이 특유의 유머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국 배우 최초 연기로 오스카 트로피를 수상했다.

ABC via Getty Images
수상 소감을 말하는 윤여정 

배우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윤여정은 25일(현지시각)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맹크’의 아만다 사이프리드,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먼, ‘힐빌리의 노래’의 글렌 클로스, ‘보랏2: 서브시퀀트 무비필름’의 마리아 바칼로바와 여우조연상을 두고 경쟁했다.

이날 한국 최초로 오스카 트로피를 손에 쥔 윤여정은 ”제 이름은 윤여정인데, 많은 유럽 분들은 제 이름을 ‘여여‘라고 하거나 그냥 ‘유정’이라고 부른다. 여러분을 모두 용서해 드리겠다”며 특유의 유머 넘치는 이야기로 말문을 열었다.  

ABC via Getty Images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시상대로 나서는 윤여정 
Pool via Getty Images
레드 카펫에 선 윤여정
ABC via Getty Images
수상 소감을 말하는 윤여정 

윤여정은 이날 ”사실 경쟁이라는 것을 믿지 않는다. 제가 어떻게 글렌 클로스와 같은 대배우와 경쟁을 하겠느냐”며 ”우리 사회에서 사실 경쟁이라는 것은 있을 수 없고, (후보에 오른 다섯명 모두) 각자의 역할을 해냈다. 저는 운이 좋아서 이 자리에 섰을 뿐”이라고 밝혔다.

윤여정은 ”정이삭 감독은 우리의 선장이자 우리의 감독님이셨다. 감사드릴 분들이 너무 많다”며 영화 ‘미나리’ 배우들을 일일이 언급한 뒤 ”저와 첫 영화를 함께 만든 김기영 감독님이 살아계셨다면 오늘을 기뻐하셨을 텐데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윤여정은 ”두 아들이 저한테 일하러 나가라고 종용을 한다. 그래서 이런 상을 받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윤여정은 오스카 연기상을 받은 최초의 한국 배우가 됐다. 1957년 ‘사요나라’의 우메키 미요시 이후 64년 만에 역대 두번째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받은 아시아계 배우라는 기록도 세웠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