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3일 07시 56분 KST

윤여정은 아들이 오스카 시상식에 참석하는 그가 증오범죄의 대상이 될까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냥 축하만 받아야 하는 날인데...!

배우 윤여정이 오스카 시상식에 참석한다. 윤여정은 모두 그의 참석을 기대하고 기뻐하는 것과 달리 미국에 사는 아들들은 그의 미국 방문을 걱정하고 있다고 직접 털어놨다.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유튜브
제74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 윤여정

윤여정은 12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포브스와 인터뷰에서 ”제 두 아들은 미국에 살고 있는 한국계 미국인”이라고 밝히며 ”로스앤젤레스(LA)에 사는 아들이 제가 오스카 시상식 참석차 미국에 오는 걸 걱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제 아들은 ‘길거리에서 어머니가 다칠 수도 있다. 누가 알겠나? 어머니는 노인이고 그들(증오범죄 가해자들)은 노인을 노리고 있다’고 염려한다”면서 경호원의 필요성까지 얘기했다고 전했다.

Getty Images
영화 '다른 나라에서'로 제65회 칸영화제에 참석했던 윤여정. 레드 카펫 위에서 유준상과 함께 사진을 찍기 위해 멈춰 서 있고, 그들의 왼편으로 함께 영화를 찍은 프랑스 국민 배우 이자벨 위페르가 보인다.

최근 미국 전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아시아계 증오범죄와 관련해서 아들이 직접 느끼는 감정과 불안의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 영화배우로서 오스카 참석차 초대를 받아 가는 길인만큼 오스카 측에서 윤여정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할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그의 아들은 오히려 표적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 듯 윤여정은 ”아들은 내가 그저 공격받는 노인이 되는 것을 걱정하고 있다”라며 ”이건(증오범죄) 끔찍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포브스는 윤여정이 오스카상 후보에 오른 이 흥미진진한 순간에 마음껏 빠져들지 못하고 미국과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불변 없는 아시아 증오범죄로 오스카 시상식 참석 자체를 우려해야 한다면서 안타까움을 표했다.

©A24
영화 '미나리'

아카데미는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윤여정과 ‘미나리’에 함께 출연한 한예리에게 시상식 참석을 요청했고, 두 배우는 일정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포브스는 윤여정이 미국 배우조합(SAG) 여우조연상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잇달아 거머쥠에 따라 오는 25일 열리는 아카데미에서도 ”선두주자로서 빠르게 탄력을 받고 있다”며 수상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