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09일 11시 54분 KST

한예리가 '미나리' 주인공 자격으로 미국 아카데미시상식 참석을 확정했다. 현지 소속사와 계약도 맺었다

'미나리' 완전체 레드카펫 기대된다...

판씨네마
배우 한예리

배우 한예리가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 영화 ‘미나리’ 주연 자격으로 참석한다.

한예리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는 9일 스포츠조선 등에 ”한예리가 아카데미 측으로부터 정식 초대를 받았고, 현재 참석하는 방향으로 스케쥴 조율 중”이라고 알렸다.

한예리가 주인공으로 출연한 ‘미나리’는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음악상 등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이날 스타뉴스에 따르면 한예리는 한국 일정을 소화하다가 조만간 미국으로 출국, 현지에서 자가격리를 거친 뒤 시상식에 참석한다. 한예리는 정이삭 감독과 배우 스티븐 연 등 ‘미나리’ 관계자들과 같이 작품상 후보 자격으로 레드카펫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 윤여정은 일정상 따로 미국을 찾지만, 이들과 함께 시상식에 나선다.

한편 데드라인은 8일(현지시각)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영화 ‘미나리’의 한예리가 미국의 에코 레이크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