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23일 01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8월 23일 01시 00분 KST

“원래 저런 형이 아닌데” 온주완이 ‘펜트하우스 3’에서 캐릭터에 과몰입하는 사람으로 엄기준을 꼽았다

반면 김소연은 '컷'하면 완전 반대라고.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펜트하우스 3'에서 찐단태이자 백준기 역으로 활약 중인 온주완.

배우 온주완이 ‘펜트하우스 3’에서 캐릭터에 과몰입(?)하는 사람으로 엄기준을 꼽았다.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펜트하우스 3’에서 찐단태이자 백준기 역으로 활약 중인 온주완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MC 신동엽은 온주완에게 “‘펜트하우스 3’ 최고의 악역은 엄기준과 김소연”이라며 “실제 두 사람과 촬영하면서 너무 놀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에 온주완은 극중 주단태 역을 맡은 엄기준에 대해 “오래 전부터 알았던 사이”라며 “그런데 촬영을 시작하면 저 멀리서부터 (실제 주단태처럼) ‘안녕~’ ‘잘 있었어?’ 이러면서 들어온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들어올 때부터 카메라가 꺼져 있는데도 주단태로 들어온다”라며 “원래 저런 형이 아닌데, 시즌1부터 저렇게 1년 반을 산거다”라고 엄기준의 캐릭터 몰입도에 놀라움을 표했다.

반면 극중 캐릭터와 실제 모습이 완전 다른 사람으로는 천서진 역의 김소연을 꼽았다. 그는 “촬영을 할 때 소품을 주고받고 해야 하는 상황이 있다. 그런데 (김소연은) ‘그랬다고?!’ 이러다가 컷하면 바로 ‘아 감사합니다~’ 이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처음에 친해지기 전에는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한 번이면 되는데 열 번씩 했다. 어떻게 받아 들여야 하나 싶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