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22일 22시 54분 KST

"온달 아들 아니에요?" 온주완 아버지는 아들이 성까지 바꿔버리자 너무나 서운해했다

송정식보다 온주완이 더 본명 같은 느낌.

SBS
온주완의 본명은 송정식.

정말 온주완처럼 생긴 배우 온주완이 사실은 본명이 따로 있었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온주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신동엽은 온주완에게 ”부모님을 속 썩인 적 있냐”라고 물었고, 온주완은 ”아버지가 서운해하신 적은 있다. 제가 활동을 하기 위해 이름을 바꾼 것 때문에 서운해하셨다. 원래 본명은 송정식이다”라고 했다.

SBS
'온주완'의 의미.

온주완은 ”성까지 바꿔서 아버지가 서운해하셨다”라고 덧붙였다. 송주완이 아닌 온주완이 된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따뜻하게 두루두루 완성하면서 살아라’라는 뜻을 완성해야 했기 때문.

SBS
삐친 아버지.

이에 온주완의 아버지는 ‘성까지 바꿔서 얼마나 잘 되려고 하냐’라고 말하기도 했었다고. 서운한 아버지의 뒤끝은 꽤 오래갔다. 온주완의 전화에 아버지는 ”누구세요? 난 네 아버지 아닌데? 온달 아들 아니에요?”라며 아들을 부정하기도 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