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18일 16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1월 18일 16시 56분 KST

개그우먼 이세영이 '쌍꺼풀 수술' 결심한 이유는 얼평(얼굴 평가) 때문이었다

“웃음을 주는 건 너무 기뻤는데, 상처를 계속 입고 있었나 봐요”

Youtube/영평TV
이세영 유튜브 캡처
Youtube/영평TV
이세영 유튜브 캡처

개그우먼 이세영이 쌍꺼풀 수술을 결심한 이유를 털어놨다. 

17일 이세영은 자신과 남자친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영평TV’에 ’개그우먼 이세영 쌍수′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시했다. 

그는 “제가 쌍꺼풀 수술할 병원을 결정했습니다”라며 “태어나서 처음으로 얼굴에 칼을 대는 거잖아요. 왜 이런 결정을 내리기까지의 마음이 되었나 여러분들한테 말씀을 드리고 싶어요”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자신이 개그우먼으로 활동한 지 10년 정도 됐는데 항상 재밌는 역할만 맡았다고 털어놨다. 이세영은 웃음을 주기위해 남자 역할을 하면서 수염을 그리거나 대머리 분장도 했다. 

이세영은 “즐거움을 드리는 직업이다 보니까 얼굴 평가에 대한 글들이 굉장히 많았어요”라며 “지금 생각해도 많이 속상하고 슬프다”고 밝혔다.

Youtube/영평TV
이세영 유튜브 캡처
Youtube/영평TV
이세영 유튜브 캡처
Youtube/영평TV
이세영 유튜브 캡처

이어 자기가 들은 얼굴 평가 탑(TOP)은 “‘남자 같다’, ‘못생겼다’, ‘결혼은 하겠냐’, ‘엄마 아빠는 어떻게 생겼길래 저런 애가 나왔나’”라며 “또 최근에 들은 가장 충격적인 얘기로 눈이 10시 10분이라는 거예요. 눈이 위로 찢어졌단 얘기더라고요”라고 전했다.

그는 “나는 너무 깜짝 놀랐어. 그런 표현이 있는지도 몰랐는데, 제 얼굴을 비하하는 말이더라고요”라며 씁쓸해했다.

일을 관두면 그만이지라고 생각할 문제가 아니었다. 이세영은 “웃음을 주는 건 너무 기뻤는데, 그것과 거의 동등하게 마음의 상처를 계속 입고 있었나 봐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좋게 얘기해줘도 그 콤플렉스를 이겨내기 위해 쌍수를 결정하고 병원을 결정 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얼평은 너무 슬퍼요”라며 옆에 있는 강아지 인형에게 “얼평 댓글 물어”라고 했다. 이어 “우리 모두 콤플렉스가 있다면 지금이라도 같이 극복해봐요. 오늘 하고 싶은 것을 다 하면서 행복하게 살자”라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