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9월 02일 16시 18분 KST

손학규가 바른미래당 신임 당대표 선출됐고, '올드보이 귀환'이 완성됐다

최고위원에는 하태경·이준석·권은희·김수민이 선출됐다.

뉴스1

손학규 후보가 바른미래당 신임 당대표로 선출됐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에 이어 ‘올드보이’ 귀환에 마침표를 찍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9·2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대회(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은 2일 전당대회 현장인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표 결과 손학규 후보가 신임 당대표에 당선됐다”고 발표했다. 

손 신임 대표와 함께 당 지도부를 구성할 최고위원에는 하태경(50)·이준석(34)·권은희(59)·김수민(32) 후보가 선출됐다. 김영환(64)·정운천(65) 후보는 낙선했다.

개표 결과 최종 득표율은 손학규(27.02%), 하태경(22.86%), 이준석 (19.34%), 정운천(12.13%), 김영환(11.81%), 권은희(6.85%) 후보 순이었다.

손 대표는 이번 전당대회에서 세대교체론을 주장하는 다른 후보들에 맞서 지금은 ‘젊은 피’보다는 정치 경륜이 필요한 때라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자신을 ”올드보이가 아니라 골드보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손 대표 당선에는 정치권의 ‘올드보이 귀환’ 기류와 더불어 바른미래당 최대주주인 안철수 전 대표의 마음이 손 대표 쪽을 향하고 있다는 이른바 ‘안심’론도 상당한 영향을 끼쳤다는 관측이 나온다. 

손 대표는 앞으로 당의 진로 설정과 존재감 확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계열의 화학적 통합, 선거제도 개편과 개헌 등에서 바른미래당의 역할 찾기 등 녹록지 않은 과제를 풀어가는 책무를 안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