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6월 24일 17시 51분 KST

"선배님들의 호소문을 읽어봤다" 뮤지컬 캐스팅 관여 논란 휩싸이며 김호영 고소한 옥주현이 고소를 취하할 뜻을 내비쳤다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반성했다"

뉴스1 / 온라인 커뮤니티
옥주현과 김호영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 관여 논란과 관련해 동료 배우 김호영을 고소한 것을 사과하고 고소를 취하할 뜻을 내비쳤다. 

옥주현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작품 캐스팅 문제에 관한 논란에 휩싸이면서 제가 뮤지컬 업계 동료 배우를 고소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 것에 책임을 느끼고 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뉴스1
옥주현

이어 그는 “뮤지컬 배우 선배님들의 호소문을 읽어봤다. 저 또한 뮤지컬을 사랑하고 아끼며 17년간 뮤지컬에 몸을 담은 한 사람으로서 저를 둘러싼 의혹들과 그것을 해명하려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반성했다. 소송과 관련해 발생한 소란은 제가 바로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옥주현은 “저는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공연 캐스팅에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았다”며 “오디션을 통해 본인의 실력을 인정받은 배우들이 폄하되지 않길 바란다. 캐스팅과 관련한 모든 의혹에 대해 공연 제작사에서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히 밝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옥주현은 ‘엘리자벳’ 10주년 기념 공연 캐스팅이 공개된 후, 그가 캐스팅에 관여한 게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해당 의혹은 김호영이 SNS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리면서 더욱 커졌다. 이에 옥주현 측은 최근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캐스팅과 관련해 허위 사실을 유포한 이들(김호영 포함)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황남경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