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01일 14시 37분 KST

소설가 이외수의 아들이 "오늘은 추석이자 아버지 생일"이라며 근황을 전했다

이외수 작가는 올해 3월 뇌출혈로 쓰러졌으며 지금도 투병 중이다.

facebook / oisooTM
이외수 

뇌출혈로 쓰러졌던 이외수(74) 작가의 근황이 전해졌다.

이외수 작가의 첫째 아들 이한얼씨는 1일 이 작가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오랜만에 아버지 근황 전해드린다”로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이한얼씨는 ”저희 가족에게 음력 8월15일은 한가위 이상의 의미가 있는 날”이라며 ”아버지의 생신날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희 집은 특이하게 아버지 생신상에 삶은 계란이 하나 올라온다”라며 ”가난하셨던 어린 시절, 길 바닥에 떨어져 있던 삶은 계란을 주워 먹고는, 너무나 맛있어서 눈물이 다 날 지경이었다는 말씀에 어머니가 해마다 삶은 계란을 생신상에 올려드리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한얼씨는 ”올해는 아직 입원 중에 계시기 때문에, 삶은 계란을 드릴 수가 없어 참 마음이 아프다”라며 ”아버지는 지난 3월 말 뇌출혈 수술을 받으셨는데 수술은 성공적이었고, 수 주 만에 눈을 떠서 일반 병실로 옮길 수 있으셨다”라고 이 작가의 근황을 전했다.

이어 ”그 후엔 재활병원으로 옮겨 재활 치료를 시작하셨다”라며 ”당시에는 의지가 강하셔서 금세 일어 설 것만 같았다”라고 얘기했다.

 

최근엔 폐렴

이한얼씨는 이 작가에 대해 ”실제로 하루하루 눈에 띄게 좋아지셨다”라며 ”하지만 예상과 달리 회복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있다”라고 회복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아직 연하장애를 갖고 계셔서 입으로 음식물을 삼키는 것, 말씀하시는 것 등이 힘드신 상황”이라며 ”얼마 전엔 폐렴까지 찾아와서 급하게 일반 병원으로 옮기기까지 하셨다”라고 밝혔다.

 

함양군 김용만 제공
이외수 작가가 2017년 7월 21일 경남 함양군 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함양여중 학생들을 대상으로 '사람은 동물이 아닙니다' 라는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이어 ”어머니께서 일찍 발견하신 덕분에 다행히 빠른 조치를 할 수 있어 폐렴은 잡을 수 있었다”라며 ”아버지에 대한 좋은 소식이 생기면 바로 여러분께 소식을 들려 드리고 싶었는데, 좀처럼 호전 되지가 않으셔서 그러지를 못했다”라고 전했다.

이한얼씨는 ”지금도 건강 상태가 썩 좋진 않으시지만 많은 분들이 아버지의 소식을 기다려 주고 계시고 또 기도해 주고 계셔서 더이상 미룰 수가 없더라고요”라며 ”기다리시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앞으로는 좋은 소식이든 나쁜 소식이든 자주 전하도록 하겠다”라고 얘기했다.

이한얼씨는 ”요즘 아버지 곁을 지키며, 아버지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 있을까 참 고민을 많이 하게 된다”라며 ”코로나19로 면회도 안 되고, 전화로 목소리를 들려 드릴 수도 없다 보니 평소 독자분들 만나는 일이 기쁨의 전부였던 아버지로선 도무지 힘 날 일이 하나도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한얼씨는 ”요즘 많은 분들로부터 아버지가 꿈 속에 나타나신다는 얘길 자주 듣게 된다”라며 ”어쩌면 아버지는 무료한 병원을 탈출하여 여러분들 꿈 속으로 여행을 다니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만약 오늘 밤 아버지를 꿈속에서 만나신다면 삶은 계란 하나 건네주시길 부탁드릴게요, 생신 축하드린다는 말과 함께요”라고 덧붙였다.

이 작가는 3월22일 뇌출혈로 쓰러져 응급 수술을 받은 뒤 수주 만에 의식을 되찾았으나, 여전히 투병 중이다. 이 작가는 2014년 위암 2기 판정으로 수술을 받기도 했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