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03일 08시 52분 KST

"절친 배우자 외도 목격하면 친구에게 말할 거냐"는 질문에 오윤아가 “목격한 적 있다"며 말하지 못했던 이유를 털어놨다

“나도 말 안 해줬으면 좋겠다” - 장영란

tvN STORY
tvN STORY ‘돈 터치 미’

배우 오윤아가 친구 배우자 외도를 목격했지만 차마 친구에게 말하지 못했던 이유를 털어놨다. 

2일 방송된 tvN STORY ‘돈 터치 미’에서는 장영란, 송은이, 오윤아, 소유, 유민상이 출연해 여러 사연을 전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윤아는 불륜이 얽힌 사연에 “도대체 불륜을 왜 저지르는 거냐”며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장영란은 “친한 친구 배우자의 불륜을 목격했다면, 친구에게 이야기할까? 안 할까?”라고 물었다.

tvN STORY
tvN STORY ‘돈 터치 미’

 

소유는 “저는 친구 남편한테 우선 물어볼 것 같다. ‘무슨 일인지 상황을 설명해달라‘고 할 거다”라며 “친구 남편이 ‘맞다 저 여자를 사랑한다’하면 제가 친구한테 먼저 말해줄 거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오윤아는 “나는 실제로 그런 적이 있는데 말 못 한다”며 “둘의 관계와 가정이 나 때문에 파괴될 수도 있는데, 그 불씨를 말 못 한다”고 털어놨다.

tvN STORY
tvN STORY ‘돈 터치 미’

 이어 오윤아는 “너무 화목하게 잘 지내는 그 가정인데, 내가 불륜 현장을 봤다고 ‘너 남편 관리 잘해’라고 말하면 친구한테 상처다”라며 “어쩌면 친구가 남편이 바람피우는 사실을 알고도 눈 감고 있는 걸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더라”라고 전했다. 장영란은 “나는 내 친구가 알았으면 말 안 해줬으면 좋겠다”고 공감했다.

반대로 소유와 송은이는 “얘기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오윤아는 “그렇게 생각할 수 있는데 친구가 자식도 있고 전업주부로 경제 활동을 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당연히 고민할 수밖에 없다”고 털어놨다. 장영란은 “아이가 없으면 차라리 얘기해 줬으면 좋겠고, 아이가 있다면 알고 싶지 않다”고 또 한 번 공감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