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6일 00시 12분 KST

'편스토랑' 오윤아가 사춘기를 겪고 있는 15세 아들 민이 생각에 눈물을 보였다

“민이가 말을 잘 못 하니까 짜증으로 표현한다.”

KBS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캡처
KBS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캡처

오윤아가 사춘기 아들 민이를 떠올리며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15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어묵’을 주제로 메뉴 개발이 펼쳐졌다. 이날 오윤아는 아들 민이에게 새해를 맞아 한복을 입자고 제안했다. 민이에게 “할머니가 오셨으니까 한복 입고 세배를 드리자”고 했다. 

한복을 잘 입던 민이는 어딘가 불편했는지 벗어던지기 시작했다. 오윤아는 “도련님 같다”고 달래면서 한복을 입히려 했지만, 민이는 짜증을 부렸다.

오윤아는 “민이가 요즘 사춘기다. 혼자 있고 싶어 하고, 혼자 하고 싶은 게 있는지 좀 힘들다”고 털어놨다. “말을 잘 못 하니까 짜증으로 표현한다”고 덧붙였다. 

KBS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캡처

오윤아는 지친 기색을 보였다. 계속되는 거부에 긴장감이 돌았다. 민이는 먼저 엄마에게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그리고 엄마를 꼭 끌어안았다.

“부모 노릇이 쉽지 않다”며 오윤아는 “몸이 두 개였으면 좋겠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저는 애 앞에서는 안 운다. 다 이겨내야 한다”라고 강한 모습을 보였다. 이영자는 “엄마는 정말 대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윤은혜는 민이와 함께 견뎌내는 윤아 모습에 눈물을 흘렸다. 오윤아도 꾹 참아온 눈물을 터트렸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