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3월 04일 11시 18분 KST

국민의힘 서울시장 최종 후보로 뽑힌 오세훈이 눈시울을 붉혔다

'나경원 대세론'을 꺾고 오세훈이 최종 후보로 결정됐다.

뉴스1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눈시울을 붉히며 후보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지난 10년 동안 많이 죄송했다. 임기를 다 마치지 못한 시장으로서 10년간 살아오면서 죄책감, 자책감이 있었다. 격려해주시는 시민 여러분들을 뵐 때면 더 크게 다가오는 죄책감, 책임감 그 모든 것을 늘 가슴에 켜켜이 쌓으면서 여러분의 용서를 받을 수 있는 날을 저 나름대로 준비해왔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최종 후보가 된 오세훈 후보는 4일 경선 결과가 발표된 뒤 울먹이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후보 수락연설에서 “다시 한 번 열심히 뛰어서 그동안 서울시민 여러분들께 지은 죄를 갚으라는 격려와 함께 회초리를 들어주셨다고 생각하고 저는 무겁게 받아들인다. 이 결과가 결코 저에겐 즐겁고 행복한 그런 결과가 아니라 격려와 함께 더 매섭게 질책하시는 그런 신뢰를 보내주신 것이라고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선 ‘이변’이 연출됐다. 경선 후보 간 맞대결 토론회에서 3전 전승을 거두며 상승 흐름을 타던 ‘나경원 대세론’을 꺾고 오 후보가 승리를 거머쥐었다. 오 후보는 지난 2일부터 이틀간 이어진 100% 일반 시민 여론조사 방식의 경선에서 득표율 41.64%을 기록하며, 나 후보(36.31%)를 5.33%포인트차이로 앞섰다. 오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8%포인트 안팎 정도 앞서면서 여성 후보 가산점을 받은 나 후보에 앞설 수 있었다. 조은희 후보와 오신환 후보는 각각 16.47%, 10.39%의 득표율을 받았다. 

뉴스1
나경원 후보 

오세훈 후보는 무소속 금태섭 후보와의 ‘제3지대’ 단일화에서 이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2차 단일화’ 작업을 거치게 된다. 오 후보는 이날 “반드시 단일화를 이뤄내겠다. 분열된 상태에서의 4·7 선거는 스스로 패배를 자초하는 길”이라며 “국민의 지상명령을 받들어서 단일화의 힘으로 국민 여러분의 힘으로 반드시 정권을 심판해내는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의지를 다시 굳게 밝힌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선 박형준 후보가 득표율 54.40%로 최종후보가 됐다. 이어 박성훈(28.63%), 이언주(21.54%) 후보 순이었다. 박형준 후보는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의힘이 비판만 하는 정당이 아니라 대안을 가진 정당,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정당임을 보이겠다. 정치적 공격을 넘어서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는 그런 정당으로 거듭났다는 걸 부산 선거로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