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14일 23시 03분 KST

“닉네임은 ‘자기야’” 오나미가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프로축구 선수 출신 남자친구와 열애 중임을 고백했다

부상을 당한 오나미가 통화를 하면서 알려졌다.

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화면 캡처
방송에서 열애 소식을 깜짝 공개한 오나미.

방송인 오나미가 방송에서 프로축구 선수 출신 남자친구와 열애 중임을 깜짝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 불나방과의 대결에서 승리한 FC 개벤져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나미는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는 것도 잠시, 경기 도중 발이 꺾여 엄지발가락에 고통을 호소했다.

부상 체크를 위해 주장 신봉선과 함께 의무실을 찾은 오나미는 “발가락이 꺾였다”라고 상태를 설명했고, 팀 닥터는 “금이 갔을 지도 모르겠다”라며 엑스레이를 찍어볼 것을 권했다.

결국 빠른 확인을 위해 응급실로 이동했고, 오나미는 차 안에서 한 남성에게 전화를 걸었다. 전화를 받은 남성은 다정한 목소리로 오나미를 “자기야”라고 불렀다.

이에 오나미는 “여기에 카메라가 있다”라고 당황하면서도 “병원 가고 있다”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이를 들은 남성은 “많이 다쳤나보다. 발가락 움직여 봤냐. 조심히 가고 바로 알려 달라”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전화를 끊은 오나미는 “제 닉네임이 ‘자기야’다”라며 쑥스러운 듯 웃었고 “남자친구가 축구를 했다. 프로에 있어서 이런 부분을 많이 안다”라고 남자친구와의 열애 소식을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 

[광고] 네스프레소